2020.05.30 (토)

  • 맑음속초17.3℃
  • 맑음16.7℃
  • 맑음철원17.0℃
  • 맑음동두천18.8℃
  • 맑음파주16.6℃
  • 맑음대관령13.5℃
  • 구름조금백령도16.6℃
  • 맑음북강릉19.6℃
  • 맑음강릉19.0℃
  • 맑음동해18.7℃
  • 맑음서울19.8℃
  • 연무인천19.5℃
  • 맑음원주18.4℃
  • 맑음울릉도18.4℃
  • 맑음수원21.5℃
  • 구름많음영월14.7℃
  • 맑음충주18.7℃
  • 맑음서산19.7℃
  • 맑음울진17.1℃
  • 맑음청주20.8℃
  • 구름조금대전20.0℃
  • 구름많음추풍령18.7℃
  • 구름조금안동17.0℃
  • 구름조금상주17.9℃
  • 구름많음포항18.7℃
  • 구름많음군산19.7℃
  • 구름많음대구17.2℃
  • 구름많음전주21.3℃
  • 흐림울산18.9℃
  • 구름많음창원19.0℃
  • 구름많음광주20.4℃
  • 구름많음부산19.9℃
  • 흐림통영19.8℃
  • 구름많음목포19.0℃
  • 구름많음여수19.2℃
  • 흐림흑산도16.5℃
  • 흐림완도18.6℃
  • 구름많음고창20.3℃
  • 흐림순천16.5℃
  • 맑음홍성(예)20.1℃
  • 박무제주18.9℃
  • 흐림고산18.6℃
  • 흐림성산19.1℃
  • 흐림서귀포19.9℃
  • 구름많음진주18.6℃
  • 맑음강화19.6℃
  • 맑음양평17.9℃
  • 맑음이천18.8℃
  • 맑음인제13.6℃
  • 맑음홍천16.1℃
  • 맑음태백15.0℃
  • 구름조금정선군13.4℃
  • 구름많음제천14.8℃
  • 구름조금보은17.0℃
  • 맑음천안19.4℃
  • 맑음보령20.1℃
  • 맑음부여19.1℃
  • 구름많음금산18.0℃
  • 맑음19.4℃
  • 구름많음부안19.8℃
  • 흐림임실17.6℃
  • 구름많음정읍20.2℃
  • 구름많음남원19.0℃
  • 흐림장수16.4℃
  • 구름많음고창군20.2℃
  • 구름많음영광군19.2℃
  • 흐림김해시18.4℃
  • 구름많음순창군18.5℃
  • 구름많음북창원19.3℃
  • 흐림양산시19.2℃
  • 흐림보성군18.8℃
  • 흐림강진군17.8℃
  • 흐림장흥17.0℃
  • 흐림해남19.4℃
  • 흐림고흥18.6℃
  • 구름많음의령군18.0℃
  • 구름많음함양군17.7℃
  • 흐림광양시20.2℃
  • 흐림진도군18.2℃
  • 맑음봉화14.2℃
  • 맑음영주17.1℃
  • 구름조금문경17.7℃
  • 구름조금청송군15.8℃
  • 구름조금영덕19.7℃
  • 구름조금의성16.7℃
  • 구름많음구미19.2℃
  • 구름많음영천16.2℃
  • 구름많음경주시16.9℃
  • 구름많음거창16.8℃
  • 구름많음합천17.4℃
  • 구름많음밀양17.3℃
  • 구름많음산청17.8℃
  • 흐림거제20.2℃
  • 흐림남해18.9℃
민주당 폭력사태 수사 난항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폭력사태 수사 난항

  지난 11일 발생한 '민주당 광주시당 폭력사태'와 관련, 당사자들이 혐의를 부인하고 목격자 진술도 엇갈리면서 경찰이 수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전남 구례경찰서는 사건 다음날인 12일 폭력가담자로 알려진 이춘범 전 광주시의회 의장과 최경주 광주 북을지역위원장 등 2명을 불러 폭력행위 여부에 대해 조사했으나, 이 전 의장 등이 대부분의 혐의를 부인해 범죄사실 입증에 애를 먹고 있다.




경찰조사에서 이 전 의장은 "유종필 시당위원장의 독선적인 운영방식에 항의해 맥주를 뿌린 것은 사실이지만, '맥주병을 던지고 주먹을 휘둘렀다'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최 위원장도 "행사 도중 '반(反) 한화갑' 인사에게 마이크를 건넸다는 이유로 유 위원장이 임홍채 시당 사무처장을 폭행해 당원들을 흥분시킨 게 1차적인 원인"이라며 "이후 이어진 식사자리에서 유 위원장에게 욕설을 한 건 사실이나 '얼굴을 4-5차례 가격했다'는 주장은 말도 안된다"고 폭력혐의를 부인했다.




이런 가운데 목격자 진술도 '친(親)-반(反) 한화갑 계열'로 나뉜 채 크게 엇갈려 수사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유 위원장 폭행사건이 있은 지 30분후 발생한 민주당 광주북을운영위원회 당원 설모씨(47)에 대한 집단 폭행사건도 피해자 설씨가 용의자를 정확히 지목하지 못하면서 수사에 진척이 없는 상태다.




여기에 13일 오후 2시부터 광주 구동체육관에서 민주당 당원 2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화갑 대표 경선자금 선고 관련, '민주당 탄압 규탄대회'까지 예정돼 있는 등 정치권의 숨가픈 일정도 수사에 보탬을 주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이에 따라 유 위원장, 설씨 폭행사건을 별건으로 처리하는 한편, 검찰과의 조율을 통해 수사방향 등을 정할 방침이다.


<뉴시스 060213>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